붉은거위 노트 (redgoose note)

프로그래밍 AI를 찾아서..

Nest
Blog
Category
Diary
Hit
27
Star
0

안그래도 주변의 개발자들이 AI를 대단히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해서 흥미는 가지고 있었는데 최근에 그렇게 코딩을 적극적으로 안하고 있다보니 신경을 안쓰고 있었다.
친구녀석의 이야기에 계기가 되어서 본격적으로 사용해보자고 마음먹게 되었다.

그래서 별 생각없이 깃허브 코파일럿을 생각하고 있어서 먼저 결제해버렸다. 믿음의 선결제..

먼저 테스트 해볼겸 사용법을 알아보고 기능들을 실행해보았다. 기능은 작동 잘되지만.. 학습 자료들이 너무나도 적다. 특히 한국이 적은게 확 느껴진다.

나는 JetBrain 제품인 phpstrom 프로그램을 주력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플러그인이 존재하는것을 알고있었다. 이런 부분을 보고 사용을 확신했으니깐..
플러그인을 깔고 사용을 해보려고 하는데 Copilot Chat이라는게 비공개 베타라서 신청을 하면 이메일을 보내주겠단다. 좀 뒤져보니 이렇게 된지 몇달 되었으니 이게 금방 사용할 수 없어보였다.

코드 만들어주는 기능보다 나에게 더 중요한 기능은 채팅 기능이다.
좀 손대보니 코파일럿은 코드를 만들어주는데 집중한 모습을 보니 기본적인 기능은 잘 작동되지만 AI 한테 대화하듯이 조언을 얻을 수 없어서 기능의 반도 못쓰게 보였다.
거기다 vscode(VIsual Studio Code) 프로그램은 채팅도 가능하고 기능이 아주 잘 되어있다는걸 알게되었다.
새벽까지 삽질해보면서 코파일럿에 대한 좌절감만 맛보았다.

일단 자고 일어나서 JetBrains AI라는것을 리서치 해보았는데 같은 회사의 툴을 이용하고 있으니 사용에는 제약이 없고, 가격은 코파일럿보다 약간 더 싸다보니 이건 좋다싶었다.
채팅 기능에다 코드 만들어주기도 하니 나한테 맞는 AI 도구는 젯브레인 제품을 쓰는게 최선인듯 싶다.

만약 다른 언어를 사용하면 vscode를 써야하는데 대체하는 툴도 존재하는걸 알아서 vscode는 아예 지워버렸다. 대신 fleet이라는 툴을 새로 깔았지만..

아무튼 트라이얼 끝나면 돈내고 결제해서 본격적으로 사용해볼까 한다.
단축키하고 다시 좀 학습해야겠구나.. ㅠㅠ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