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식백과 라스트 오브 어스 영상을 보고 생각나서 끄적였다. on redgoose note

G식백과 라스트 오브 어스 영상을 보고 생각나서 끄적였다.

Nest: Blog Category: Things 2021-03-29

우연히 라스트 오브 어스2에 대한 영상을 보게 되었는데 역시나 영화와 게임의 큰 차이점을 확신하게 되었다.

  • 영화의 주인공: 관객이 집중하게 만드는 요소
  • 게임의 주인공: 관객 자신

주인공이라는 캐릭터를 조작하는것에서 커다란 차이가 만들어진다.

라스트 오브 어스는 게임의 주인공을 훌륭하게 표현하여 내 인생에서 가장 훌륭한 게임이라고 생각해왔다.
하지만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를 출시하자마자 디지털 게임으로 구입하고 제대로 플레이하기전에 다른 플레이 스트리밍이나 유튜브 영상들을 보다보니 플레이할 의욕이 사라졌다.
6,7만원되는 거금을 주고 구입했지만 그래도 손이 가질 않는다.

죠엘과 엘리에 대한 몰입과 애착이 너무나도 강해서 파트2에서 보여주는 스토리는 구역질이 날 지경이어서 끔찍하게 느껴진다.
친구는 재미있었고, 잘 만들어졌다고 하지만 경험해볼 의욕이 사라지다보니 이 게임을 볼때마다 분노하게 된다. 대부분의 훌륭한 조각들을 만들어놓고 일부의 역겨운 조각들에 의해서 이렇게 싫어지는 게임이 되어버렸는데 왜 이렇게 되었나 싶다.

The-Last-of-Us-01.jpg

생각나면 The Last of Us만 몇번 돌려보고 파트2를 플레이 하는것은 꿈도 못꿀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