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서야 docker를 조금 쓰겠네.. on redgoose note

이제서야 docker를 조금 쓰겠네..

Nest: Blog Category: Diary 2020-04-07

환경을 구축하는게 굉장히 어렵게 느껴지는데 아무래도 꼭 사용해야하는 기술인거 같아 보인다.
뭔 바람이 불어서 이틀째 다시 삽질하고 있는데.. 예전에 삽질 거하게 해본 이후로 조금씩 이해가기 시작한다.

도구를 만들어서 사용하는일은 언제나 즐겁다.

Comments

  • 하지만 결국에는 설정이 너무나도 어렵다는걸 느낀다. 설치부터 관리까지 설정 형태로 된 코드로 스토리라인을 다 그려야하는데 이게 너무 복잡해져 버려서 다시 손놓게 된다.

    최종적인 목표는 현재 굴리고 있는 모든 서비스들을 전부 docker라는 한 지점에서 관리하는것인데 그것을 위하여 많은 생각을 하게된다.

    생각해보니 괜히 복잡도를 늘리지 않나 생각된다.

    Written on 2020-04-07
  • 현재까지 크게 막혀있는 부분은 컨테이너끼리 호스트 주소의 공유인데, 특히 ssr을 사용하는 nuxt 사용하는 프로젝트는 백엔드와 프론트엔드 호스트 주소가 서로 다르게 사용된다. 풀이하자면 localhost:8000으로 접근하고 싶은데 한쪽은 localhost, 한쪽은 hostname이런식으로 접근이 되는거에서 더이상 해결의 기미가 안보였다.
    그런다고 두 호스트 주소를 사용하면 프로젝트가 너무나도 복잡해질것이다.

    docker에 대한 지식이 많이 부족하여 수월하게 해결이 안되는데 분명히 해법이 있을거라고 보인다.

    계속 삽질하다가 내가 뭐하나..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손놔버렸다. (현타옴)

    생각해보니 호스트 주소 문제로 막혔던게 생각났다.

    Written on 2020-04-07
  • 이번에도 docker도입을 포기하게 되었지만 다른 활용하는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고, 다만.. 리눅스 서버를 포맷해서 다시 설치하는게 가장 무섭다.

    Written on 2020-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