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위독하다고 한다. on redgoose note

엄마가 위독하다고 한다.

Nest: Blog Category: Diary 2020-01-27

일어날때 갑자기 전화가 와서 심장이 한번 멈췄고, 매우 불안정하다고 한다.

부랴부랴 병원에 갔는데 분위기는 아주 안좋다.

아버지와 매형은 의사선생님과 신랑이를 하고 있는 중이고, 누워있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한번씩 힘들다.

영정사진을 직접 만들어두면 가격이 저렴하다고 들어서 비가 많이오는데 사진관에 가서 영정사진을 주문하고 받았다.
사진을 받고 비가 계속오는데 다니니 더 가슴이 아프다. 이렇게 영정사진을 받고하니 엄마의 죽음을 더 확신시켜버리는꼴이 되어버려서 힘들어진다.

오후에는 소변이 안나온다고 하고, 콩팥 기능을 못하고 있어서 인공콩팥을 사용하지도 못한다고 한다.
가장 큰 원인은 혈압이 아주 약해서 더 좋아질거라고 판단 안된다고 말한다.

의사 의견으로는 2차 수술에서의 혈관의 위치와 다른 곳에서 터지고 이런 원인이 관계가 없다고 말씀하신다.

혈압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손이나 발의 감각이 없다하고 이제 아무것도 할 수 없기 때문에 돌아가시길 기다릴 수 밖에 없어 보인다.

그래서 이제는 장례식 비용에 대해서 알아본다.


이제 더이상 할 수 있는일은 없고 보내줄 수 있는 시기만 기다리고 있다.
이젠 엄마와 이별해야할 때가 되었고 이걸 바꿀 수 없는거 같다.

산소호흡기만 붙들고 호흡이 멎을때까지 기계와 약물이 억지로 목숨을 붙들고 있는 느낌이다.
마지막으로 엄마의 모습을 보고 있을때 한쪽귀가 쪼그라든걸 보니 억장이 무너진다.


오후 9시에 결국 돌아가시고 산소호흡기를 떼었다.
어째서 이런일이 일어나는것인지 모르겠고, 주변은 온통 울음바다고, 나도 못참겠다.


영안실로 들어가는 엄마의 모습은 더이상 사람의 모습이 아니게 되어서 가슴아파진다.

그 후에 장례식 상담을 하게 되었는데 매형이 대단히 잘 대처해서 많이 의지를 하게 되었다.
그리고 엄마가 병원에서 쓰던 물건들을 받아오고 집으로 들어와서 좀 정리를 하고 자려는데 잠이 안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