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엄마가 한번 더 수술을 했다. on redgoose note

오늘 엄마가 한번 더 수술을 했다.

Nest: Blog Category: Diary 2020-01-21

처음에 3개의 뇌동맥류를 발견했는데 두번째 동맥류를 예방하기 위하여 수술을 하게 되었다.

병원에 늦게 도착하게 되어 자세한 것들을 듣지는 못했지만 오른쪽 골반 아래쪽에 구멍을 뚫어 시술한것 같다.
수술을 하고난 후라서 수술 부분의 상처가 아물어야 하는 시간도 필요해서 아무것도 못먹고 못마시고 누워 있어야 하니 어머니가 많이 스트레스를 받고 계신다.

간병인이 힘들다고 하는 이유를 알거같다.

환자는 정말로 힘들지만 간병인은 그걸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감정적인 마찰이 많이 일어날 수 밖에 없다.

오랫동안 지끈지끈 아프고 대책없이 견뎌야 하는 때가 떠올랐다.
통풍 증상이 일어나기 시작할때 밤새도록 고통속에서 대책없이 버티고 있어야 하는 때다.
그게 생각나니 더이상 뭐라 해줄 수 있는 말이 없다.
그저 버티라고 밖에 해줄말이 없는것이다.

어머니의 모습과 내가 전에 아프던때가 겹쳐져서 더욱 괴로워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