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블로3 #1 on redgoose note

디아블로3 #1

Nest: Blog Category: Diary 2014-03-21

처음 시작할때... 2012년 5월부터시작해서 쉬는텀없이 계속 악마사냥꾼만 플레이해왔다.

솔직히 아이템은 전혀 관심이 없고, 가지고싶다는 욕구도 큰편도 아니다. 게임 채팅창에서 "XX템 먹고싶어~" 하는 글들을 흔하게 본다.
디아3를 지금까지 거의 2년동안 계속 플레이하는 이유는 플레이 자체가 재미있어서 하는것이다. 2.0패치전까지는 더이상 재미를 찾을 수 없어서 이제 그만둘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2.0패치가 나온후로 플레이스타일이 변하고 뭔가 도전욕구도 올라오기 시작한다. 그리고 확장팩으로 넘어가면 처음부터 시작될거라는 예감이 강하게 들어서 전혀끊질 못하겠다.

다른캐릭터도 해도 되는데 악마사냥꾼만 하는 이유는 동적인 컨트롤이 많이 떨어져서 금방 지루해지고 장비의 부족함을 컨트롤로 채우기 힘들다. 그러므로 플레이 공략을 아이템이나 기술의 조합으로 떼우려고 한다.
그냥 안죽고 센 장비로 고정해서 공격하는(말뚝딜) 스타일밖에 안나오는것이다. 다시 말하면 마우스의 움직임이 너무 적다. 그저 키보드를 두드린다고 왼손만 바쁠 뿐이다.

개인적으로 성향이 확실히 히트앤런인걸 깨달으니 계속 악마사냥꾼에만 몰입하게 된다.

확장팩으로 성전사 직업이 나오는데 완전히 탱커형 말뚝딜 스타일이다. 업적을 위해서 2캐릭 일반 70레벨 올리겠지만 더이상은 안할것이다.

한두번씩 죽고, 더 어려우면 더 많이 죽을수도 있는게 게임이라고 보는데 한두번 죽었다고 호들갑을 떨면서 아이템을 바꾸고 스킬을 교체해버린다. 이 아이템과 스킬이 나랑 맞으면 주구장창 몇달을 파야한다고 본다.

자신이 플레이하고 있는 캐릭터에게 좀더 애정을 가지고 더 나아지는 방법에 대한 공략법을 고민하면 더욱 재미있는 게임을 하게될것이라고 보고, 블리자드도 그것을 원한다고 믿고있다.